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풍·저온에 애태우는 농심

영농철 4월 때아닌 기상이변
개화시기 냉해 수확 감소 우려
인삼재배시설 강풍 피해 심각

이종재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농작물이 한창 자라야 할 4월 때아닌 기상 이변에 피해가 속출하면서 농민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다.영하권으로 뚝 떨어지는 이상저온 현상으로 농작물 냉해피해가 우려되는가 하면,태풍급 강풍에 비닐하우스 등이 파손돼 복구작업이 한창이다.춘천시 동내면 사암3리에서 복숭아를 재배하는 유문수 이장은 최근 한창 꽃이 피기 시작한 복숭아를 볼 때마다 한숨이 먼저 나온다.뚝 떨어진 기온탓에 냉해피해로 수확량 감소가 우려되기 때문이다.갑작스러운 이상저온 현상으로 냉해피해를 입으면 수확시기가 늦어지고 수확량도 20~30% 가량 줄어든다.유씨는 “최근 급강하한 기온으로 복숭아꽃이 일주일정도 늦게 피는 바람에 수확시기도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봉지씌우기,열매솎기 등의 작업을 거친 뒤 수확철인 6월 중순쯤 뒤늦게 피해가 발생하면 농사가 헛고생이 되는 셈”이라고 걱정했다.

감자 재배농가들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권용기(58·인제군)씨는 “아직 싹이 올라오지 않아 피해파악이 어렵지만 올해는 서리가 늦게까지 오면서 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도내에선 벌써부터 저온피해가 나타나고 있다.16일 현재 사과와 배를 비롯한 과수가 1.3㏊(정선),배추와 브로콜리 등 밭작물이 0.6㏊(횡성) 등으로 집계됐다.과일을 맺는 내달쯤 정확한 피해 파악이 이뤄지면 과수 농가를 중심으로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강원도는 내달 도내 각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와함께 지난 11~12일 불어닥친 태풍급 강풍으로 파손된 비닐하우스와 인삼재배시설 피해도 심각하다.

지난 11일 밤사이 일 최대 순간풍속 32.9㎧(양양)의 강풍으로 도내 10개 시·군에서 인삼재배시설 1.7㏊,비닐하우스 25동 등 1억8000여만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한편 16일 설악산 영하 4.4도를 비롯 철원 김화 영하 3.7도,양구 해안 영하 1.8도,삼척 하장 영하 1.2도까지 떨어지는 등 뒤늦은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강원기상청 관계자는 “17일 아침 산간과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