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계아시안게임 유치 준비 서둘러야

-올림픽 시설 사후활용 제고·남북교류 활성화,유치 명분 충분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4월 20일 금요일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공동 유치 활동이 본격화 됐다.더 정확히 표현하면 강원도 차원의 도전이다.정만호 경제부지사는 지난 18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18 스포츠어코드 컨벤션(SAC·SportAccord Convention)’에 참석,동계아시안게임 유치 의사를 전달했다.정 부지사는 “아시아 올림픽평의회(OCA) 회장을 만나 대회 유치 의사를 전한 뒤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현재까지 신청 국가가 없고,도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유치 가능성은 어느 때 보다 높은 상황이다.도는 대회유치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동계아시안게임 유치에 대한 도민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최문순 지사는 “평창 동계올림픽 시설의 사후활용도를 높이고,스포츠를 통한 남북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동계아시안게임을 유치하겠다”며 “기존 동계올림픽 경기시설과 북한의 원산 마식령스키장 등을 활용하면 남북 공동개최도 가능하다”고 했다.일각에서 우려했던 올림픽시설 활용도를 높이고,남북교류를 활성화시키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도의회도 큰 이견이 없다.오세봉 도의원은 “동계아시안게임 개최와 함께 남북 체육교류를 연계한 지속적인 국제대회 유치가 올림픽 시설 사후 활용에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동계아시안게임 유치 당위성이 분명해지면서 유치위원회 구성과 대표도시 선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대표 도시를 평창이 아닌 강릉으로 확정,‘강릉동계아시안게임’으로 하자는 제안이 그 것이다.주사위가 던져진 만큼 도와 도의회는 관련 절차를 신속히 밟을 필요가 있다.더욱이 이번 사안은 강원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남북 공동개최’라는 전제가 있는 만큼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관련 절차가 길고 복잡하다는 점에서 위원회 구성과 실무기구 설치를 서둘러야 한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되면서 한반도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국면을 맞고 있다.회담이 성공,북핵 문제가 타결될 경우 한반도는 완전한 평화와 번영을 향해 나아가는 기회를 얻는다.남북이 경제공동체로 탈바꿈하면서 각 분야에서의 교류도 활발해질 수 있다.그런 점에서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공동 개최는 강원도에 큰 기회다.평창올림픽을 성공시킨 노하우가 있는 만큼 대회 준비와 추진은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도는 동계아시안게임 유치를 통해 무엇을 얻고 추구할지 다각적으로 준비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