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입맛대로 공천, 유권자 신뢰 저버려

-6·13지방선거 이념과 코드 아닌 능력과 정책으로 승부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6·13 지방선거의 공천 잡음이 만만치 않다.민주당과 한국당 등 각 정당이 ‘민의에 바탕을 둔 공천’을 강조하고 있으나 탈락자들의 속은 부글부글 끓는다.일부 후보자들은 공천 과정에 불만을 품고 탈당하거나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고 있다.다수의 후보자가 출마한 정당일수록 불협화음이 거세다.사천 시비도 심화된다.특정 지역 예비후보자들은 “지역구 국회의원 눈 밖에 난 후보는 예외없이 탈락하고 있다”며 “공천이 아닌 사천”이라고 주장한다.민의가 아닌 국회의원과 지역구 위원장의 입맛대로 공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주장이다.사실이라면 명백한 민의 왜곡이다.

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은 일제히 공천 기준을 제시했다.기준에 위배된 신청자는 무조건 탈락시키겠다는 일종의 가이드라인이었다.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성범죄 전력자를 비롯한 전과자를 공천에서 배제하고 도덕적 책임까지 묻겠다고 했다.그러나 공천작업이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이런 기준과 다짐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의문이다.공당(公黨)의 원칙과 기준은 배제되고 특정인에게 좌지우지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목격하게 된다.공천 기준을 자의적으로 적용,‘내 사람 아닌 후보 자르기’에 활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그것이다.선거를 사적으로 이용하는 셈이다.

후보자 공천이 나눠 먹기식으로 진행되거나 특정 후보를 배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뤄진다면 유권자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공당(公黨)으로서 자격상실이다.공천 과정은 투명하고,객관적이어야 한다.특정 지역,특정 후보에게 서로 다른 잣대를 적용한다면 결코 공정하다고 할 수 없다.합리적이지도 않다.당내 특정 세력의 각축장이 돼서도 곤란하다.공천 단계부터 선의의 경쟁이 이뤄져야 한다.자기 사람을 심기 위한 전략에 치우치면 민의가 왜곡된다.지역주의 또는 계파정치가 횡행하는 순간 지방정치는 퇴보하고,정치신인 등장은 그 만큼 멀어지게 된다.

각 정당은 공천 잡음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경선 기회를 박탈했다면 그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그렇지 않으면 탈당과 무소속 출마 등 정당정치를 부정하는 행태가 속출할 것이다.이번 선거는 지방선거다.이념과 코드가 아닌,능력과 정책으로 승부해야 한다.당연히 지역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후보를 찾는 것이 우선이다.특정인의 하수인이 아니라 지역의 발전과 지방자치를 성숙시킬 수 있는 인물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이제라도 각 당은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고 민의에 귀 기울이기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