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압승 구도 굳히기 VS 세결집 반전 모색 [한국당]

6.13지선- 여야, 선거 초반 대세 선점 분주
정당·후보 자체 여론조사 실시
도지사·단체장 초반 판세 분석
민주, 당초 목표 상향조정 조짐
한국, ‘보수 위기론’ 반전 모색

김여진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6·13 지방선거 본선 돌입을 앞두고 여야가 선거 초반 대세를 선점하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16일 도정치권에 따르면 도내 각 정당과 후보들이 자체 여론조사 등을 통해 도지사와 시장·군수를 중심으로 한 지역별 초반 판세분석에 속도를 내고 있다.여야정치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국정지지도가 강원도 판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도지사를 중심으로 한 선거 승리를 자신하는 분위기 속에 압승구도를 굳히겠다는 전략이다.반면 자유한국당은 초반 열세를 ‘보수위기론’으로 전환,세결집을 통해 반전을 모색하는 등 각당 분위기는 엇갈리고 있다.민주당은 남북관계 훈풍에 따른 힘을 받아 초반 승기를 확실히 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선거준비 초반 10개 시·군 단체장 승리로 잡았던 당초 목표를 상향조정할 움직임도 보인다.특히 도지사 선거에서 3선에 도전하는 최문순 지사가 우세하다는 분석에 힘을 받고 있다.최 지사의 후보등록 이후 각 시장·군수 후보들과의 동반상승 효과를 노릴 전망이다.향후 대북변수 등을 점치기 어려운만큼 선거초반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민주당 관계자는 “필패 지역으로 여겨졌던 곳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점점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샤이보수 등 숨어있는 표심도 상당하므로 경합지역 중심으로 후보 자체 경쟁력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낮은 당 지지율이 고민이다.따라서 초반의 위기감을 막판 결집으로 이어나갈 수 있는 전략마련에 고심중이다.강원도에서는 보수색채가 강한 농어촌과 영동벨트,현역 단체장 인지도가 높은지역에서의 승리를 점치고 있다.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되면서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던 대북외교 관계가 16일 북한의 고위급회담에 일방적인 불참 통보로 삐걱거리는 것에도 주목하고 있다.한국당은 출범 막바지 단계에 있는 정창수 지사후보 캠프 선거대책위에 이어 도당 선대위도 빠른 시일내에 발대하고 조직결집에 나설 계획이다.한국당 도당 관계자는 “선거 초반 위기감이 형성되면 그만큼 중도·보수진영이 뭉치게 될 것”이라며 “지역 인물론으로 승부하겠다”고 말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