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침묵의 살인자로 떠오른 ‘ 라돈’ 공포

-공동주택·학교·생활용품에 스며든 라돈 대책 강구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일상의 공포로 다가왔다.모자나이트 함유 침대에서 라돈이 발견된데 이어 주거공간인 공동 주택에서도 라돈이 검출된 것이다.특히 도내 거점 도시인 강릉과 춘천지역 일부 아파트의 라돈 농도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기준치를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주민들이 느끼는 공포가 피부로 감지된다.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입수한 ‘공동주택 라돈농도 분포조사로 인한 영향인자 도출 및 저감방안 마련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춘천,강릉 등 전국 9개지역 178 샘플가구의 공동주택 라돈 농도가 31~96Bq/㎥로 나타났다.특히 강릉지역이 높게 나와 대책이 요구된다.

강원지역의 라돈 공포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교육부가 지난해 전국 초·중·고교의 실내공기질을 측정한 결과,408개교의 라돈 농도가 권고 기준치를 초과했다.놀랍게도 이 중 절반이 넘는 205개 교가 도내 학교였다.특히 1000㏃/㎥가 넘는 전국 12개 고농도 학교 중 태백, 춘천, 양구, 화천,인제지역 7개 학교가 포함됐다.태백 미동초교는 전국 최고 라돈 검출 학교라는 불명예를 안았다.허용 기준치의 14배가 넘는 ‘라돈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친 셈이다.‘살인 학교’라 불러도 달리 변명할 길이 없다.

라돈은 무색·무미·무취의 가스로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침묵의 살인자다.국회는 지난 21일 라돈 침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간담회에서 라돈 폐해를 집중 논의했다.이에 앞서 국무조정실 산하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도 라돈 문제를 국가적 재난수준으로 규정하고 대책을 강구중이다.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라돈공포를 불식시키는데 적지않은 도움이 될 것이다.국회와 정부는 이번 사태를 1회성 소동으로 치부해선 안 된다.의학계는 이미 국내 폐암 사망자의 12.6%가 실내 라돈으로 숨졌다는 연구결과를 내 놓았다.라돈이 국민들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다.

아파트와 학교가 라돈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침대 등 생활필수품이 라돈에 감염됐다는 건 보통 심각한 일이 아니다.우리는 이미 가습기 살균제와 석면,베이비파우더,생리대 등 생활밀착형 제품의 유해 문제로 큰 고통을 겪었다.정부의 안일한 대책으로 생명을 뺏기거나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진 것이다.정부는 국민적 불안과 불신을 잠재울 대책을 하루속히 강구해야 한다.무엇보다 의식주 전반을 위협하는 라돈 공포를 없애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