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미회담 차질없도록 한미 양국 최선”

문 대통령, 트럼프와 단독 회담

진종인 whddls25@kado.net 2018년 05월 24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한·미 정상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한·미 정상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두 정상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단독 및 확대 회담에서 이같이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 실질적·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안전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불안감은 결국 체제보장 부분일 수밖에 없다”며 “이를 위해 북한이 확신할 수 있게 체제보장과 안전 부분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는 얘기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도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리도록 하자는 데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한편 북한은 이르면 24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절차를 진행할 전망이다. 진종인·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