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요마당] 대마도의 빛과 그림자

한상철 전 원주시장

한상철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 한상철 전 원주시장
▲ 한상철 전 원주시장
얼마전 강원도를 비롯 전국 각 지역에서 모인 인문학 마니아 35명은 왜란의 전초기지였던 대마도 기행에 나섰다.임진왜란 발발 426주년이었던 지난 27일(음력 4월13일)을 앞두고 부산에서 49.5Km를 주파하여 한시간 10여분 만에 북대마도 히타카츠항에 도착하였다.첫 탐방지는 1904~05년간 있었던 러일전쟁의 쓰시마해전! 당대에 위용을 떨치던 러시아 발틱함대를 괘멸시킨 전장터다.그 쓰시마 해전의 영웅인 일본 제독 도고 헤이하치로(東鄕平八郞)가 누구보다 이순신 장군을 흠모하고 군신(軍神)으로 받들어 출전에 앞서 충무공의 위패를 모셔 놓고 승전의 제를 지내는가 하면,한산도 대첩의 학익진 전법을 심층 연구하여 당시 포격전의 비법인 ‘화력 제곱비 원리’를 원용한 자였던 점에서 역사의 이율배반과 아이러니를 느낄 수 있었다.

관광버스로 20분여를 달려 박제상 순국비에 이르렀다.‘삼국유사’의 원문 해석을 따라가는 것이 버겁기도 했지만,학창시절 기분인지 일행 모두 진지하다.현장강의를 펼치는 공주사범대 홍인희 교수의 열정과 ‘수도꼭지’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박학한 강의가 일품이다.이어서 만난 역사적 인물 박제상! 신라시대를 살았던 만고의 충신이다.그는 날카롭게 잘린 갈대와 벌겋게 달구어진 철판 위를 걷는 고문을 당하면서도 신라의 신하임을 꺾지 않은 채 대마도에서 최후를 맞았다.왜에 인질로 온 왕자를 구해 보내고 자신은 왜왕의 집요한 회유를 끝내 거부한 것이다.

다음 행선지는 와타즈미신사다.일본내 8만개에 달한다는 신사중 특이하게 바닷가에 세워져 있는데,해신의 딸이자 일본의 제 1대 진무천황(神武天皇)의 할머니라는 토요타마를 기린다.일본 신사의 신성지역임을 나타내는 도리이(鳥居)가 5개로 모두 김해지역을 바라다보고 있어 역사뿐 아니라 신화적 측면에서도 한국과 깊은 연관이 있음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남대마도의 이즈하라(嚴原)까지 내려와 첫 탐방지인 하치만구(八幡宮)신사에는 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쪽지역을 정벌하고 식민지 지배기구를 수백 년간 설치해 다스렸다는 이른바 ‘임나일본부설’이 숨겨져 있다.길거리에 새겨진 ‘조선통신사’도 역사의 현장으로 인상깊게 다가왔다.평소 알고 있는 내용과 많이 달랐다.조선측은 당시 북방의 후금세력이 창성하는 가운데 일본의 재침설이 계속되고 있어 이를 누를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따라서 외면상으로는 통신사가 아닌 ‘회답겸쇄환사’를 표방하였으니,국서에 대한 회답과 피로인 송환이라는 뜻이다.총 12차례 통신사가 왕래하는 과정에서 적잖은 교류가 이루어졌고,다수의 기행문도 남겼다.그중엔 우리나라에 고구마가 들어온 기록도 쓰여졌다.많은 통신사가 오갔어도 조엄만이 들여온 것이다.공직자의 본보기를 보게된다.이번 기행의 서두를 정리하면서 점점 잊혀지고 있는 옛 선열들의 충절에 대해 마음 깊이 되새기게 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