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와 번영의 길로 들어선 한반도

-김정은·트럼프,비핵화·평화체제 보장 등 4개항 극적 합의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70년에 걸친 뿌리 깊은 적대관계가 마침내 허물어지기 시작했다.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세기의 회담’을 갖고 돌이킬 수 없는 새로운 길로 들어섰다.‘돌이킬 수 없는 길’은 전쟁과 대결로 점철된 과거가 아닌 평화와 번영을 향한 길이다.김정은·트럼프 두 정상은 이날 단독·확대 회담에 이어 오찬을 갖고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적대관계에 마침표를 찍었다.지구상에 유일하게 남겨진 한반도의 냉전이 해체 수순을 밟기 시작한 것이다.이날 두 정상이 합의한 북한의 비핵화와 체제보장은 ‘불가역적’ 약속이다.남과 북,한반도의 운명이 새로운 길로 들어선 것이다.

김정은·트럼프 두 정상이 합의한 ‘싱가포르 선언’은 북한의 비핵화와 체제 안전 보장을 지향한다.북미는 이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보장,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6·25 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다.세부 합의 사항은 단계적으로 추진된다.무엇보다 비핵화·체제보장 조치를 합의문에 적시함으로써 일각에서 우려했던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니었음을 분명히 했다.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단계적으로 이행하고 미국은 평화체제 보장과 북미관계 정상화를 추진한다.이에 따라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졌다.

이날 북미회담을 성공적으로 끝낸 김정은위원장은 ‘새로운 역사’를 강조하며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고 했다.“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눈과 귀를 가리고 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냈다”고 한 그의 발언처럼 북한은 이제 ‘은둔의 폐쇄국가’에서 중국 또는 베트남 식의 경제발전을 꿈꾸는 ‘개방 국가’로 국제 무대에 섰다.우리를 비롯한 세계는 “다른 사람들이 해보지 못한 과업을 시작해 볼 결심이 서 있다”고 한 그의 발언을 주목한다.그의 다짐처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의 길을 밟는다면 평화와 번영의 꽃은 머지않아 활짝 필 것이다.

그러나 이제 시작일 뿐이다.북미 두 정상이 합의했지만 후속 회담과 실무협상을 통해 극복해야 할 난제가 한 둘이 아니다.문재인 대통령도 “(북핵의 완전한 해결에)1년이 될지,2년이 될지,더 긴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섣부른 기대를 경계했다.이제 우리는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며 남북관계를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심사숙고해야 한다.희망의 문이 열렸지만 그 안엔 무수히 많은 난제가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