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중앙고의 창, 더 날카로웠다

영등포공고와 결승 4-2 연장승
전반 영등포공고 선제골 끌려가
후반 공격적 교체카드 승부수
교체투입 유준하 해트트릭 기록
강릉중앙고 김원준 최우수선수

김호석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 강릉중앙고 득점 13일 강릉 강남구장에서 열린 2018 금강대기 전국고등학교 축구 결승전 강릉중앙고와 서울 영등포공고의 경기에서 유준하(강릉중앙고) 선수가 골을 넣고 있다.  김명준
▲ 강릉중앙고 득점 13일 강릉 강남구장에서 열린 2018 금강대기 전국고등학교 축구 결승전 강릉중앙고와 서울 영등포공고의 경기에서 유준하(강릉중앙고) 선수가 골을 넣고 있다. 김명준
2018 금강대기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결승 ‘창과 방패’의 대결에서 보다 날카로운 공격을 뽐낸 강릉중앙고가 우승을 차지했다.

강릉중앙고는 13일 강릉 강남축구공원 1구장에서 열린 서울 영등포공고와의 결승전에서 4-2 승리를 거뒀다.2004년 9회 대회 이후 처음으로 결승에 오른 강릉중앙고는 1만5000여명의 구름관중의 응원을 받으며 14년만에 우승기를 탈환했다.

이날 경기 초반은 영등포공고의 공세로 시작됐다.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영등포공고는 견고한 수비라인을 바탕으로 역습과 속공으로 강릉중앙고 골문을 노렸다.강릉중앙고는 4-3-3으로 응수하며 골키퍼 정성원의 선방에 힘입어 상대팀의 공세를 침착하게 막아냈다.승부의 균형은 전반 막바지에 깨졌다.전반 추가시간 1분 영등포공고의 오성주가 선제골을 넣으며 단숨에 기세에서 우위를 점했다.오성주는 올해 상반기 서울북부 주말리그에서 9경기 출전 9득점을 올리며 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로 이날 결승에서도 뛰어난 득점력을 뽐냈다.

▲ 김중석 강원도민일보사장이 우승을 차지한 강릉중앙고 선수들에게 우승기를 전달하고 있다.  김명준
▲ 김중석 강원도민일보사장이 우승을 차지한 강릉중앙고 선수들에게 우승기를 전달하고 있다. 김명준
강릉중앙고는 후반전 돌입 전·후로 공격진 4명을 교체하며 승부수를 띄웠다.이태규 감독의 작전은 후반 20분 교체로 들어온 유준하가 만회골을 넣으며 빛을 발했다.후반 39분 수비진 실수로 페널티킥이 선언돼 유준하가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하면서 다시 강릉중앙고의 기세가 오르며 연장승부에 돌입했다.연장 전반 7분 강릉중앙고의 유준하가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역전에 성공했다.유준하는 스피드,돌파력,득점력 등 공격수로의 탁월한 재능을 보여 강릉중앙고의 ‘후반 조커’ 역할을 맡고 있다.연장 후반 추가시간 영등포공고는 마지막 코너킥 찬스에서 골키퍼까지 공격에 가담하며 승부수를 띄웠으나 침착하게 막아낸 강릉중앙고의 정재규가 빈 골대로 득점에 성공하며 우승 축하골로 자축했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팀인 강릉중앙고에는 200만원의 상금과 우승기,트로피,상장,부상 등이 수여됐고 준우승팀인 영등포공고에는 상금 100만원과 트로피,상장,부상 등이 전달됐다.이번 대회 공동 3위에는 서울 동북고와 경기 고양고가 선정됐다.대회 페어플레이팀상에는 경기 통진고,최우수선수상은 강릉중앙고 김원준,우수선수상은 영등포공고 차승현,득점상은 영등포공고 오성주(6골),공격상은 강릉중앙고 정명준,수비상은 강릉중앙고 김범구,GK상은 영등포공고 윤동건,베스트영플레이어상은 강릉중앙고 정재규,지도자상은 강릉중앙고 이태규 감독,심판상은 이용운 대한축구협회 심판이 각각 수상했다.

김호석 kimhs86@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