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당 해체해야" "근본부터 바꿔야" 백가쟁명

'보수 대통합' 공감대… 해법 놓고 당내 갈등 예고
김성태 권한대행 체제 이어 비대위 구성 가능성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AKR20180614113400001_02_i.jpg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은 14일 '패닉' 그 자체였다.

당 의원들은 보수정당 역사상 유례없는 최악 패배에 당혹감을 표시한 것은 물론, 앞으로 상당 기간 보수진영 재건은 힘든 게 아니냐는 좌절과 무기력을 감추지 않았다.

영남권 재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수진영은 긴 암흑기로 들어갔다"며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라고 위기감을 표현했다.

다만 '궤멸'만큼은 안 된다는 인식하에 백가쟁명식 의견이 쏟아지는 가운데 보수 대통합 공감대로는 수렴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대통합 방법론을 두고선 여러 갈래로 의견이 나와 큰 진통을 예고했다.

일단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의 사퇴로 당 비상체제 가동은 불가피해 보인다.

홍 대표는 오후 최고위원회의에서 거취를 밝힐 예정이다. 대표직을 내놓을 거라고 주변에선 본다.

앞서 김태흠 최고위원은 오전 입장문을 통해 "홍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보수우파의 품격을 땅에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고는 "저는 최고위원으로서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며 최고위원에서 물러났다.

지도부가 줄사퇴하면 김성태 원내대표가 일단 대표권한대행으로 비상체제를 이끌 전망이다.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질 경우 김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을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당장 당내에선 안정적 위기 수습을 위해 김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과 '김 원내대표 역시 선거 패배에 책임이 있다'며 반대하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임시 리더십'을 어떻게 꾸릴지부터 당내 갈등이 예상된다.

하지만 당내 의원들 사이에선 보수진영 전체가 새로운 집을 지어야 한다는 데 큰 이견이 없어 보인다. 보수 정치세력과 시민단체가 대거 참여하는 '빅 텐트'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관건은 어떤 방식으로 이런 보수 재건의 기초를 마련할지다.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통한 새 리더십 구축, 한국당의 전면적 대쇄신, 나아가 한국당 해체론까지 나온다.

한 초선 의원은 "이제 현실적 대안은 당을 해체하고 범보수진영이 대통합을 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선거 패배 이후 공식처럼 반복된 '지도부 사퇴→ 비대위 구성→ 전당대회를 통한 새 지도부 구성' 방식으론 민심을 되돌려놓을 수 없다는 인식이다.

이를 위해 가장 확실한 방식은 한국당을 해체하고 보수 전체가 '헤쳐모여'하는 거란 관점이 있다.

그러나 한국당 틀을 유지한 채 대대적 쇄신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한 3선 의원은 "지금까지는 지도부나 당명만 바꿔놓고 마치 당이 바뀐 것처럼 눈속임했다"며 "이제는 포장지만 바꿔서는 안 된다.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그동안 지방선거 참패 결과를 예상, 차기 당권을 준비해온 일부 중진들 사이에서는 조기 전당대회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앞으로 한국당이 당 노선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남북 평화 무드로 보수진영의 전유물처럼 여겨진 '안보 이슈'를 진보 진영에 빼앗긴 만큼 앞으로는 '시장 보수'로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는 논리다.

정진석 의원은 "이제 시대가 바뀌었다. 기존의 보수가치로는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없다"며 "본래 보수는 자유를 중시하는 진영인 만큼 자유시장경제를 중시하는 시장 보수로 노선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짚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