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지방의회 원구성 앞두고 내부 단속

각 의회별 자리싸움 행위 원천봉쇄
향응제공·야합 방지 관리감독 실시

김여진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강원도의회와 시·군의회에서 역대 최다 의석을 확보한 더불어민주당이 민선 7기 지방의회 원구성을 앞두고 분열을 막기 위한 내부 단속에 나섰다.민주당은 6·13 지선을 통해 도의회는 물론 13개 시·군에서 원내 제1당을 차지,역대 최다 도의원 및 시·군의원들을 배출했다.자연스럽게 의장과 부의장,상임위원장 등을 선출하는 원구성을 통해 의회요직도 다수 차지하게 된다.이와관련,민주당은 각 의회별로 의장 등을 놓고 벌어질 수 있는 ‘자리싸움’과 해당행위 등을 원천 봉쇄하기로 했다.박범계 수석대변인은 18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지방의회 원구성은 당내 민주주의 절차에 따라야 한다”며 “해당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격하게 처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이날 브리핑에 따르면 광역 및 기초의회 의장과 부의장 후보와 관련,광역의회는 해당 시·도당위원장,기초의회는 각 지역위원장 참관 아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민주적으로 선출하도록 하도록 했다.도의장을 비롯한 도의회 의장단은 도당위원장,시·군의회 의장단은 8개 지역위원장이 관리하게 되는 것이다.

과거 도의회 다수의석을 차지했던 자유한국당 전신 정당들은 원구성 때마다 당내 후유증이 심각하게 드러났었다.민주당 역시 4년전 춘천시의회 원구성 과정에서 극심한 내부진통과 의원 탈당 등을 겪었던 전력이 있다.중앙당은 원 구성 과정에서 금권이나 향응제공,야당과의 비정상적 야합행위 방지를 위한 관리감독도 도당과 각 지역위에 주문했다.본회의에서 다른 당 후보를 지원하는 행위도 해당행위로 보고 징계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중앙당은 이러한 내용을 포함 지침을 이춘석 사무총장 명의로 각 시·도당과 지역위에 전달했다.도당 관계자는 “선거에서 처음 이기자마자 자리싸움하는 모습을 보이는 일이 없도록 사전 워크숍 등을 통해 민주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