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스타 3호골' 스페인, 이란 질식수비 뚫고 첫 승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 지에구 코스타의 득점 순간. [AP=연합뉴스]
▲ 지에구 코스타의 득점 순간. [AP=연합뉴스]

8년 만의 세계축구 정상 탈환에 나선 '무적함대' 스페인이 이란의 '늪'을 겨우 빠져나갔다.

스페인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이란과 치른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후반 9분 지에구 코스타의 행운의 결승골 덕에 1-0으로 이겼다.

포르투갈과 1차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고 3-3으로 비겼던 스페인은 대회 첫 승리를 신고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우승국인 스페인은 1승 1무(승점 4)로 포르투갈(1승 1무)과 승점, 골득실 차, 다득점까지 같아 B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아프리카 복병 모로코와의 첫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상대 자책골로 1-0 승리를 거뒀던 이란은 1승 1패가 돼 조 3위로 내려앉았다.

2패를 당한 모로코는 일찌감치 16강 진출이 좌절된 상황이다.

B조의 16강 진출 팀은 오는 26일 열릴 스페인-모로코, 이란-포르투갈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경기는 예상대로 창(스페인)과 방패(이란)의 대결 양상을 띠었다.

스페인은 이란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전반전 스페인의 볼 점유율은 73%(이란 27%)나 됐고, 공은 거의 이란 진영에 머물렀다.

하지만 두 겹, 세 겹의 벽을 세운 이란의 질식수비를 뚫지는 못했다.

전반 19분 다비드 실바의 슈팅은 이란 수비수 몸에 맞았고, 22분 세르히오 라모스의 프리킥도 수비벽에 막혔다.

전반 25분 실바의 프리킥은 골키퍼 정면을 향했고 5분 뒤 실바가 문전 혼전 중 시도한 왼발 가위차기 슛은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막판에는 이란 선수들의 지능적인 시간 끌기에 스페인 선수들의 마음은 더욱 바빠졌다.

스페인은 전반에 10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 안으로 향한 유효슈팅은 하나에 그쳤다.

이란은 전반 두 차례 슈팅을 시도했으나 유효슈팅은 하나도 없었다.

그러나 후반 들어서는 양 팀의 한 치 양보 없는 공방으로 그라운드가 후끈 달아올랐다.

스페인이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은 가운데 후반 8분에는 이란 카림 안사리파르드의 위협적인 슈팅이 옆 그물을 때려 상대가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그러고는 곧바로 스페인의 반격에서 결승골이 터졌다.

후반 9분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상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다가 골 지역 정면에 있던 코스타에게 공을 찔러줬고 상대 수비수 라민 레자예얀이 먼저 걷어낸다는 것이 밀착해있던 코스타의 다리에 맞고 이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코스타의 이번 대회 3호골. 코스타는 이 골로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 격인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선제골을 빼앗긴 이란은 이후 만회를 위해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17분 사이드 에자톨라히가 프리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스페인 골문을 열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무효가 돼 희비가 교차했다.

아껴둔 골잡이 알리레자 자한바흐시를 후반 29분 투입한 이란은 후반 37분 바히드 아미리의 크로스에 이은 타레미의 헤딩슛이 골대 위로 향하며 다시 탄식을 쏟아냈다.

스페인은 이날 슈팅 수에서 17-5로 크게 앞섰으나 이란의 페이스에 말려들면서 진땀승을 거뒀다.

스페인의 유효슈팅은 3개뿐이었다. 이란은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지만 수차례 스페인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