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 “ 정선 폐광지 홀대론 사과”

폐광지살리기공추위 연석회의
협력업체 직접고용 방안 요구
중장기 계획 미비땐 퇴진 운동

윤수용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 강원랜드와 폐광지역 중장기 개발전략 모색을 위한 ‘고한사북신동남면 지역사회단체장 연석회의’가 11일 오후 정선 사북 공추위 사무실에서 열렸다.
▲ 강원랜드와 폐광지역 중장기 개발전략 모색을 위한 ‘고한사북신동남면 지역사회단체장 연석회의’가 11일 오후 정선 사북 공추위 사무실에서 열렸다.
폐광지역 사회단체장들이 강원랜드의 지역 홀대론과 경영진의 상생 노력 부족에 대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위원장 이태희·이하 공추위)는 11일 오후 공추위 사무실에서 ‘고한사북신동남면 지역사회단체장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사회단체장들은 강원랜드 경영진들의 지역을 무시하는 행태가 도를 넘고 있는 만큼 진솔한 사과와 재발방지 방안 제시를 촉구했다.또 강원랜드 협력업체 근로자 직접고용은 폐특법 취지에 가장 중요한 분야인 만큼 조속한 실행 방안도 요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사안 해결은 물론 강원랜드와 폐광지역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중장기 개발전략 사업에 대한 로드맵을 경영진들이 제시하지 못할 경우 퇴진운동과 강력한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열린 한형민 강원랜드 부사장과 사회단체장과의 토론회에서도 지역주민들은 지역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입장을 거듭 요청했다.또 폐광지역에 대한 경영진들의 역사 인식을 강조하며 상생과 소통을 위해 먼저 손을 내미는 모습을 기대했다.

이태희 위원장은 “하이원 워터월드 개장식에서 발생한 주민 홀대에 대해서는 문태곤 사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며 “폐광지역에 대한 강원랜드 경영진들의 홀대가 지속될 경우 사장과 경영진 퇴임 등 강력 투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원랜드는 중장기 개발전략 계획과 동원 B·C지구,협력업체 직접고용 등 시급한 현안에 대해서는 공추위 등과 신속한 협의와 논의를 약속했다.

한형민 부사장은 “폐광지역 주민 홀대론 등 지역 커뮤니티가 우려하는 사안에 사과를 드리며 지역과 하나가 되기에는 시간이 필요한 만큼 양해를 부탁한다”며 “지역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은 물론 상생과 소통에 초점을 맞추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수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