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 “2000억달러 추가 관세” 중 “보복” 무역전쟁 전면전

미, 중국 수입품 6031개 품목
2000억 달러 부과계획 밝혀
공청회 후 내달 말 최종 결정
중 “경악… 필요한 보복할 것”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미국 정부가 대중국 수입의 절반에 달하는 2000억 달러(약 223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내놓자 중국도 반격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며 세계 1,2위 경제 대국의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현지시간)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031개 품목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매길 방침이라고 밝혔다.추가 관세 부과는 최종 목록을 확정하기 위한 2개월의 검토 기간을 거쳐 9월에 발효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내달 20∼23일로 예정된 공청회와 의견수렴을 거쳐 내달 31일 이후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관세 부과는 미국의 대중 관세 부과에 중국 정부가 보복관세로 맞대응하면그에 대해 또다시 보복한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확인한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도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중국 상무부는 11일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미국이 수위를 더 높이는 방식으로 관세부과 대상품목을 발표했다”면서 “이를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고, 우리는 엄정한항의를 표한다”고 밝혔다.성명은 “중국은 미국 행위에 경악한다”면서 “국가의 핵심 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중국 정부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보복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자유무역 규칙과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할 것”이라면서 “미국의 일방주의 행위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즉시 추가 제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500억 달러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방침에 중국이 같은 규모의 보복 관세로 맞대응을 천명하자 그보다 4배 많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물려 재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은 이달 6일부터 먼저 확정한 340억 달러의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에 대한 25% 관세부과 조치를 발효했다.중국도 즉각 미국산 농산품,자동차,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품목에 대해 관세를 매기기 시작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