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순방 후 개각 ‘촉각’

3∼4개 부처장관 교체 전망
환경·여성가족부 가능성 거론
송영무 국방장관도 새 변수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길에 올라 신(新)남방정책 교두보를 확보하는 데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관가와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귀국 후 단행할 개각에 촉각이 곤두선 모습이다.

지방선거가 치러지고 한 달 사이에 여러 요인이 겹쳐져 적어도 3∼4개 부처 장관이 교체되는 중폭 개각이 단행될 거라는 전망도 설득력을 얻는 분위기다.이러한 관측을 뒷받침하는 배경 중 하나는 문 대통령이 국정 성과를 강조하고 나섰다는 점이다.문 대통령은 최근 홍장표 전 경제수석과 반장식 전 일자리수석 자리에 윤종원 수석과 정태호 수석을 각각 임명하는 등 청와대 경제라인을 교체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이 문재인정부 2기에 들어서면서 내부분위기를 쇄신하는 것은 물론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는 분야의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겠다는 의지가 깔렸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5월 유럽 순방 중 동행한 기자들에게 개각 가능성을 언급한 데 이어 집권 1년 시점을 지나면서 장관들에 대한 평가가 완료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환경부·여성가족부 장관 등의 교체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 새롭게 등장한 변수 중 하나가 계엄령 문건 사건 등의 여파에 따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거취다.송 장관은 3월 말에 문건을 보고받고도 즉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에 더해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 등으로 야권에서 사퇴 압력을 받고 있다.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출마설이 끊이지 않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까지 출마를 결심하면 개각 폭은 더 커진다.

개각 시기도 관건이다.국정 성과를 내는데 드라이브를 걸고자 한 문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오고 나면 이달 안으로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