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반 페리시치, 크로아티아 ‘숨은 일꾼’

준결승전 1골 1도움 최우수선수 선정
모드리치·라키티치 비교 낮은 관심
중요 순간마다 공격포인트 팀 공헌

이호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이반 페리시치가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이반 페리시치가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크로아티아가 월드컵 출전 사상 처음으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결승에 오른 데는 공격수 이반 페리시치(29·인터 밀란)의 눈부신 활약이 디딤돌이 됐다.페리시치는 이번 월드컵에서 간판 공격수인 마리오 만주키치(32·유벤투스)와 중원의 핵인 루카 모드리치(31·레알 마드리드)와 이반 라키티치(30·FC바르셀로나)의 명성에 가려 별로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에서 페리시치의 공헌도는 이들 세 선수 못지않다.페리시치는 12일(한국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4강전에서 1골 1도움의 활약으로 2-1 역전승을 견인하며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보여줬다.페리시치는 잉글랜드전에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중요한 순간마다 공격 포인트에 관여했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23분에는 동점 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가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페리시치는 시메 브리살코(26·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려주자 왼발로 공의 방향만 살짝 바꿔 1-1로 균형을 맞추는 귀중한 동점골을 넣었다.

페리시치의 가치가 더욱 빛난 건 연장 후반 4분여였다.페리시치는 잉글랜드 문전에서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헤딩으로 만주키치에패스했고,만주키치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를 2-1로 뒤집었다.결국 경기는 크로아티아의 역전승으로 끝났고,페리시치는 역전 결승 골 어시스트의 주인공이 됐다.

페리시치는 경기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