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북, 대미비난 협상 전략”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서 언급
북미 비핵화 개념 차이 없어
국제사회 노력 북미협상 성공

진종인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북미간 후속협상에 대해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고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되고 있는 북미 간 후속협상 진행 상황을 놓고 의견을 교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으로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한국이 얘기해 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며 “저는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 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 구축이라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님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전세계와 응원하며 돕겠다”고 말했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