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의회 대학역량진단 개선 건의안 채택

대학 불이익 위기 대응 일환
정책개선 촉구 건의안 가결
“최종결과 지역균형 고려 촉구”

오세현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속보=강원도와 강원도의회가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잠정결과에서 도내 대학 16곳 중 11곳이 2단계 진단 대상으로 분류돼 재정지원 불이익 위기에 직면하자 이에 공동대응하기로 결정(본지 7월12일자 4면)한 가운데 도의회가 대학기본역량진단 정책개선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12일 심상화(동해·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2018년도 대학 기본역량진단 정책개선 촉구 건의안’을 가결했다.

도의회는 건의안을 통해 “도내 예비자율개선대학 선정비율이 평균보다 현저히 낮음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8월 말 최종결과 발표 시 지역 간 균형을 고려해 도내 대학을 선정해 달라”며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대학이 부정·비리 등으로 제외되면 지역 특성을 고려해 도내 대학을 최우선 선정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심상화 의원은 “유독 도내 대학의 예비자율개선대학 선정비율이 타 지역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은 대학과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평가로 지역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지역별 열악한 교육환경 여건을 반영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 건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세현 tpgu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