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마 떠난자리 ‘폭염’ 왔다

오늘 동해안 폭염경보

한귀섭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 장맛비가 그치고 강릉 등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2일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구정민
▲"가자 바다로" 장맛비가 그치고 강릉 등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2일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구정민
장마가 사실상 끝나면서 도 전역에 폭염이 찾아왔다.13일 강원도 전역이 최고 35도까지 오르는 등 찜통더위가 지속될 예정이다.무더위가 이어지면서 7월들어 잦은비로 개점휴업을 보인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피서객들이 본격적으로 몰려들고 있다.

강원기상청은 13일 오전 11시를 기해 춘천,화천에 폭염주의보를 추가로 발효하고 강릉,동해.삼척,속초,고성,양양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를 폭염 경보로 한 단계 올렸다.앞서 강원기상청은 12일 오전 11시를 기해 영동 전 지역,원주,홍천,횡성,영월에 폭염주의보를 내렸다.강원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오르고 밤사이 열이 충분히 식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아침 최저기온은 영서 21~24도,산간 19~21도,영동 23~25도며 낮 최고기온은 영서 30~33도,산간 30~31도,영동 33~35도다.

한귀섭 panm241@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