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저임금 8350원’ 노동자·중소상공인 모두 불만

방병호 bbhg1991@kado.net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내년 최저임금이 시간당 8350원으로 확정되면서 최저임금 동결과 업종별 차등 적용을 주장했던 강원도 내 기업인들과 중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을 올해 대비 10.9% 오른 835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올해 인상폭인 16.4%보다는 낮지만 최근 10년 중 세 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2년 연속 10% 이상의 임금 인상이 단행됐습니다.

이와 같은 안의 최저임금이 인상 계획이 발표되자 중소기업중앙회는 ‘경영계가 적극 주장한 사업별 구분 적용도 받아들이지 않고 별다른 대안 없이 최저임금을 인상했다’며 ‘열악한 업종과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더욱 빼앗고 양극화를 심화시킬 우려가 크다’고 반발했습니다.

반면 도내 노동계는 이번 임금 인상을 환영하면서도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박경선 민주노동조합 총연맹 강원지부 조직국장은 “최저임금이 올랐지만, 인상폭이 예상보다 낮다는 점에서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 원은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계속해서 최저임금 1만원이상을 주장했던 만큼 완벽한 만족감을 드러내지는 못했습니다. 강원도민 TV 방병호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