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군, 비행단-주민 군용기 소음갈등 중재

제8전투비행단 주도 협의체
주민 “ 객관적 보상 불가능해”
군, 내달 민관 피해대책위 발족
객관적 조사·피해사례 수집

권재혁 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횡성군이 빠르면 내달 제8전투비행단 소음피해 대책위원회를 발족시킨다.

횡성군은 지난 16일 열린 민선7기 주요업무보고회에서 제8전투비행단의 전투기소음으로 횡성읍 곡교리등 27개마을 5475세대 1만7000여명이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등 피해가 지속되자 피해주민,전문가 등으로 민관소음피해 대책위원회(가칭)를 구성하기로 했다.

횡성군이 민관소음피해대책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한 것은 제8전투비행단과 지역주민 및 시민단체가 군용기 소음피해대책위원회 구성을 둘러싸고 갈등이 지속되자,객관적인 군용기 소음피해대책위원회 설립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제8전투비행단은 지난해 8월 민관군협의체를 발족시켰다.

하지만 지역주민과 시민단체들은 “주민대표성이 없고,소음피해에 대한 객관적인 보상을 받을수 없다”며 중단을 요구했다.주민들은 지난 5월 민간단체들로 주축이 된 원주 횡성 군용기 소음피해 대책위원회를 발족시켰다.

이처럼 대책위 구성을 놓고 군당국과 지역주민간 갈등이 심화되자 횡성군이 중재에 나선 셈이다.횡성군은 오는 23일 군용기 소음피해 간담회를 열고 민관소음피해 대책위원회 구성과 향후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한다.앞으로 발족될 민관소음피해대책위원회는 군용기 소음피해에 대한 객관적인 조사 및 피해사례를 수집한다.

또 횡성군에 군용기 소음피해 조사를 전담할 T/F팀 구성과 지역주민들의 소통창구 역할을 하는 피해신고센터 설립 등도 논의된다.횡성군 관계자는 “군용기 소음피해를 조사할 민간소음피해대책위원회 발족을 위한 간담회에서 향후일정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했다. 권재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