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더위보다 더 무서운 것은 무관심

-4살 어린이 버스 안 방치 사망, 참사 막을 단호한 조치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연일 40도에 육박하는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명사고도 속출하고 있다.엊그제는 4살짜리 아이가 자신을 데려다 준 어린이집 통원버스에 갇혀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참으로 어처구니없고 안타까운 일이다.상상하기도 싫은 끔찍한 참사가 아닐 수 없다.지난 17일 오후4시 50분쯤 경기도 동두천의 한 어린이집 차 안에서 A 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숨진 어린이는 이날 오전 9시40분쯤 다른 어린이 8명과 함께 등원하기 위해 이 버스를 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인솔교사가 동승했으나 버스가 해당 어린이 집에 도착한 뒤 A 양이 내리지 않은 사실을 모른 채 버스 문을 잠근 것으로 전한다.상식적으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벌어진 것이다.어린이 집에 도착하면 안전하게 하차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운전자와 인솔교사의 기본 임무다.취학 전의 아이들은 스스로 상황판단이나 기본적인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그래서 특별한 보호와 관리가 필요하고 이에 걸 맞는 안전기준이 있는 것이다.

아이가 홀로 버스에 갇힌 채 무심한 시간이 흘러갔고 비극으로 이어졌다.이날 동두천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었고 낮 최고기온이 32.2도 까지 치솟았다고 한다.밀폐된 차안의 온도가 어떠했을지는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7시간이나 지난 뒤 오후 4시 무렵이 돼서야 어린이집 교사가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아이가 결석한 이유를 물었다고 한다.정상적으로 등원버스를 탄 어린이의 부모로서는 억장이 무너지는 일이 아닐 수 없다.

멀쩡한 아이가 자신이 다니는 어린이 집 버스에 갇혀 숨져갔다니 믿을 수 없는 일이다.안전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바람에 어린이들이 등원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가끔 일어나 가슴을 미어지게 한다.그러나 이번 사고는 순간의 실수나 오판이라고 볼 수 없다는 점에서 이런 사고와는 또 다른 안타까움을 던져준다.정상 등원했어야 할 아이가 7시간이나 부재상태인데도 모두의 무관심속에 방치됐던 것이다.

인솔교사와 운전기사의 확인 과정에 일차적 문제가 있었고,이유 없이 등원하지 않은 아이에 대한 최소한의 확인 과정도 없었다.그 당연한 관심의 부재가 결국 참사로 이어지고 말았다.왜 이런 일이 잊을 만하면 반복되는가.철저한 수사를 통해 원인을 규명하고 상응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감내하기 어려운 고통과 사회적 절망을 안기는 이런 참사가 다시 있어선 안 된다.특히 어린이나 노약자를 비롯한 주변의 취약계층을 다시 한 번 돌아봐야 하겠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