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가교육회의 권고를 보는 강원교육

-‘수능 위주 전형을 늘리라’,정시 경쟁력 낮은 강원도 비상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국가교육회의는 현재 중3이 치르는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에 대해 현재 20% 대인 수능 위주 전형을 더 늘리라고 교육부에 권고했다.다만 얼마나 확대해야 하는지 그 비율을 정하지는 않았다.수능 평가 방식에 있어서도 제2외국어와 한문과목을 절대평가로 바꾸라고 권고했다.

이에 대해 견해가 서로 다른 교육단체들이 나름대로의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줄세우기식 입시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해 온 교육단체들은 수능 확대로 입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사교육이 늘 것이라 비판한다.수능 확대를 주장해온 교육단체들 역시 수시 전형에서의 수능 최저 학력 기준 활용 여부와 관련해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라는 권고에 불만이 적지 않다.사실상 현행 유지로 결론이 나면서 양측 모두에서 반발이 커진다.지난 석 달의 공론화 절차가 헛수고였다는 비판도 이어지는 정황이다.

그렇다면 강원도 교육청은 종래의 방식으로 돌아가는 국가교육회의의 권고안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오늘의 정황대로라면 앞으로 수능 위주 대입 제도 정착 개연성이 매우 높지 아니한가 말이다.수능 절대평가와 수시 확대를 주장해 온 도교육청으로선 당황할 수밖에 없다.그동안 체험 위주 및 수시 확대 정책을 지지해 왔으므로 민병희 교육감의 교육 철학에 반하는 방향으로의 입시 정책 권고안을 편하게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기에 그렇다.

진보정당의 대입 방식의 보수적 회귀라는 점이 특히 주목되는데,그렇다면 진보 자세를 유지해온 강원 교육도 이를 유심히 살펴야 한다.사실 그동안 도내 고교생 학력 저하 문제가 자주 거론됐으므로 이른바 민교육감의 ‘고교혁신’ 정책을 차제에 수정해 마땅하다는 여론의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이 분명하다.한마디로 도교육청의 토론 수업 고교 확대 정책이 결국 학력 차이를 부르게 됨으로써,그것이 곧 수능 위주 대입 제도 강화 현실에 반하므로 도내 고교생들의 대학 진학률 하향 곡선으로 결과되리란 일부의 주장을 넘어설 수 없을 것이라 보는 것이다.여기가 도교육청의 합리적 판단이 요구되는 지점이다.

교육부는 국가교육회의 권고안을 바탕으로 수능 과목 구조,EBS 연계율,학생부 개선안 등을 종합해 이달 말 2022학년도 대입제도 최종 개편안을 내놓는다.그 결론에 대비하는 등 강원교육의 사고 및 대처의 유연성을 바라 마지않는다.특히 민병희 교육감은 자신의 강고한 이념과 철학이 엄혹한 현실을 어떻게 극복할지를 놓고 해 묵은 고민을 다시 한 번 해 봐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