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0%선 아래로

취임 후 가장 낮은 58% 기록
드루킹·누진제 비판여론 영향

진종인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지지도가 지난해 5월 취임 후 처음으로 60%선 아래로 내려갔다.9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6~8일 전국 성인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5% 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은 지난주보다 5.2%포인트 하락한 58.0%로 나타났다.리얼미터 집계로 긍정 평가율 60%선이 붕괴된 것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암호화폐 논란과 평창겨울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팀 남북단일팀 논란이 겹쳐 60.8%를 기록했던 종전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리얼미터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관련 보도가 확산되고,정부의 한시적 누진제 완화 전기요금 인하가 급격히 고조된 기대감에 미치지 못하면서 비판 여론이 비등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이날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지지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최근 현안과 관련해 제대로 대처했는지 검토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브리핑에서 “BMW화재나 전기요금 누진제 등 에 대해 우리 정부가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 있었다”고 밝혔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