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입제도 과거로 회귀땐 불평등심화”

국가교육회의 정시확대 권고에
민 교육감 “고교서열화 초래할 것”
개정교육과정 적용 혼란 등 우려

이종재 2018년 08월 11일 토요일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10일 국가교육회의의 수능 정시확대 권고안에 대한 성명서를 내고 “대입제도가 초증등 교육의 혁신과 반대로 가선 안된다”고 밝혔다.민 교육감은 “미래사회를 대비해야 하는 것은 교육의 숙명”이라며 “2022년 대입제도가 과거로 회귀하게 되면 ‘불평등의 심화‘를 ‘공정’이라는 이름으로 지역의 학생들과 학교 공부에 충실한 학생들을 소외시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15 개정 교육과정은 고1 학생들은 7개 공통과목을 통해 기초소양을 함양한 후 2학년부터는 각자의 적성과 진로에 따라 원하는 선택과목을 골라 공부하게 돼 있다.하지만 정시확대로 개정교육과정 적용은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교육감은 “정시확대와 상대평가는 주입식교육과 고교서열화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며 “교육부는 대통령의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교육감들과 머리를 맞대고 2015 개정 교육과정에 걸맞는 대입개선안을 마련하고 절대평가를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김승환 전북교육감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국가교육회의의 ‘정시확대’ 권고는 교육개혁이 아닌 교육개악이며 고교교육 정상화를 기대한 교육계의 바람을 무참히 꺾어버리는 절망의 조언이었다”며 “정부는 교육혁신의 길에서 뒷걸음치지 않길 바란다”고 깊은 유감의 뜻을 밝혔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