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 대게마을 고용승계로 생존권 보장해야”

운영자 8개월만에 영업 포기
대책위, 임금체납문제 등 호소
시장·의장 간담회서 해결촉구

홍성배 sbhong@kado.net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 동해 러시아대게마을 문제해결을 위한 지역공동대책위원회가 14일 시청앞에서 회견을 갖고 고용승계 등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 동해 러시아대게마을 문제해결을 위한 지역공동대책위원회가 14일 시청앞에서 회견을 갖고 고용승계 등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동해 러시아 대게마을 영업중지 사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러시아대게마을 문제해결을 위한 지역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4일 시청앞에서 회견을 갖고 사태해결을 위해 시와 시의회가 적극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러시아대게마을이 고용창출과 경제활성화는 커녕,식당 운영자가 8개월만에 영업을 포기해 주민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며“수 천만원에 달하는 임금과 4대 보험료 체납,직원 해고까지 이어지면서 마을이 충격에 빠져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주는 위수탁계약서의 계약해지시 30일전 서면고지하는 조항조차 지키지 않았다”며 “사태 해결을 위해 시와 시의회가 적극나서 달라”고 촉구했다.특히 “해당 사업주가 보증금과 연간 이용료 5억원을 사채대출 받았던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며 “애당초 사업 선정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동해시와 북방물류지원센터의 사죄와 조속한 사태해결 △5명의 직원에 대한 고용승계 △동해시와 북방물류지원센터 동해 러시아 대게마을 직접 운영△동해시의회의 북방물류연구지원센터 사업 철저 감시와 고용승계 해결 △불법 사업주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조사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역할 등의 5개항의 조속한 이행을 요구했다.이날 대책위는 시장과 시의장 간담회를 연이어 갖고,러시아대게마을 문제 해결에 나설 줄 것으로 촉구했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