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 화물차 공영주차장 조성 표류

시, 당초 회산동 국유지 추진
사업비 부담 문제로 재검토
화물연대, 협약 이행 촉구

이서영 2018년 08월 18일 토요일
강릉시내 화물차 공영주차장 조성 문제가 장기화되고 있다.

17일 강릉시에 따르면 강릉영동대 인근 회산동 국유지(8000㎡)를 화물차 공영주차장 부지로 검토했으나 사업비 등의 문제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앞서 강릉시는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강릉지역 환승주차장으로 사용됐던 성산면 금산리 3만1000여㎡ 규모의 시유지를 올림픽이 끝난 후 화물차 공영주차장으로 사용하려고 했으나 주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혔다.

시는 올림픽 환승주차장을 화물차 공영주차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9월에 이미 화물연대본부 강원지부와 협약을 체결했으나 주민들은 “주민 동의없이 일방적으로 협약을 체결한 것은 부당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공영주차장 활용이 진통을 거듭하자 강릉시는 회산동 부지를 대체부지로 검토했으나 조성사업비 부담이 커 어려움을 겪고있다.

시는 일단 공영주차장 조성사업비로 추경에 1억2000만원 예산을 확보했으나 설계와 복토 등 토공작업,펜스 등 구조물 설치 사업전반을 고려할 때 현재 확보된 예산으로 엄두를 내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보고 재검토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한편 화물연대 강원지부는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강릉시에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강릉시 관계자는 “접근성이 좋고 주민 생활에 피해가 가지않는 부지를 선정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서영 arachi21@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