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교육계, 바뀐 제도에 총력 대비를

-4 년 뒤 적용 대입 개편안, 수험생에만 맡길 사안 아니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지난 주말에 대입 제도 개편 방안이 예고된 대로 현 중3부터 대입 정시비율을 30% 이상 확대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수시 모집 위주로 대응하던 강원도 교육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관심거리다.위기냐 혹은 또 다른 기회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변경된 제도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달려 있다.문제의 핵심이 수험생들에게 직접 닿아 있을 뿐만 아니라 도교육청 당국을 비롯하여 학부모도 그러하고, 또 대학 신입생 충원과도 맞물려 있으므로 지금부터 강원교육계 전체가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상대적 피해를 덜 받게 될 것이다.

앞으로 4 년 동안 과연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이를 깊이 논의해야 한다.사안이 중대한 만큼 모든 책임을 도교육청에 미뤄서도,수험생이나 학부모에게만 부담을 안겨도,대학의 안이한 대처도 금물이다.특히 도교육청은 바뀐 제도에 대한 전면적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에 집중해야 마땅하다.대입 정시 비율이 높아진 것은 물론 예컨대 학력이 저하된 도내 수험생들이 절대평가 확대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그러므로 도교육감 직속 ‘고교혁신 추진단’ 혁신 내용의 수정 필요성이 제기된다.

수험생들은 수시와 정시 모두에 신경 써야 하므로 부담이 늘게 됐다.수능과 EBS 연계율이 현행 70%에서 50%로 낮춰진다 하여도 여전히 높은 비중이므로 관심을 늦춰서는 곤란하다.일선 학교에서 이 새로운 흐름에 조응하는 방식에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보다 투철히 대응해야 할 것이다.정시모집이 확대 기조로 돌아서면서 중위권 학생들이 눈치작전이 치열할 전망이므로 교실 현장의 정보 확보가 중요해졌다.그 적절한 대응을 위해 교육청과 교사들의 전문성이 특히 요구된다.

도내 대학들 역시 바뀐 대입 제도에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그렇지 않아도 학령인구 감소 현상으로 신입생 충원이 쉽지 않은 현실 아래,더구나 강원도의 경우 수도권 대학 선호 현상이 적지 않은 정황 속에 변경된 제도가 진정 덫의 형국으로 다가들지 않는가.교육부가 정시모집 선발 비율 30% 이상인 대학만 재정지원을 한다는 방침이어서 교육 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도내 대학들의 삼중고를 이해할 만하다.하지만 다양한 방법을 찾아 존폐 위기에 몰릴 개연성을 사전에 막아야 한다.

강원교육이 위기적 정황으로 가는 현실이므로 결코 안이하게 대처할 일이 아니다.강원도 교육계,아니 전 도민이 변경된 대입 제도에 탁월하게 대응해내는 방법을 찾는 데에 나서야 한다.마땅히 도교육청이 이를 선도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