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학범· 손흥민 ‘ 강원의 힘’ 한국축구 우승 견인

숙적 일본 꺾고 아시안게임 ‘2연패’
강릉출신 감독·춘천출신 주장 활약

김호석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 ‘ 이겼다! ’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김학범 감독을 안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겼다! ’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김학범 감독을 안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연패 뒤에는 강원출신 감독·캡틴의 ‘신뢰의 리더십’이 있었다.김학범(강릉농공고 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1일 열린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승리,우승을 차지했다.김 감독은 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매경기 선수들을 다독이며 최적의 전술을 펼쳐 아시안게임 2연패 달성에 기여했다.팀의 캡틴으로 나섰던 손흥민(토트넘·춘천 출신)은 ‘희생정신’의 모범을 보여주며 공격수임에도 적극적인 수비 가담과 ‘킬패스’로 동료의 득점에 힘을 보탰다.손흥민은 후배들을 이끌면서도 1골 5도움의 ‘알토란 활약’을 보여줬다.또 이번 금메달로 병역혜택을 받은 손흥민은 ‘군대리스크’가 사라진 만큼 또다시 몸값의 고속상승만 남았다.프리미어리그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따낸 손흥민으로서는 2018-2019 시즌에도 골폭풍을 몰아친다면 1억 유로(약 1300억 원)를 뛰어넘어 세계 정상급 선수 반열에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