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 대학의 위기,지역사회와 함께 해결해야

임호민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 임호민 가톨릭관동대 교수
▲ 임호민 가톨릭관동대 교수
2018년 여름 폭염에도 불구하고 강원도 내 대학들은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2단계 준비 등으로 분주히 보냈고,교육부는 지난 8월 23일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결과를 발표하였다.평가 결과,대학은 현재 그리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정원감축과 구조 조정을 추진해야하는 실정에 놓여 있다.이러한 대학의 위기상황은 출생률 저하에 따른 학령인구 감소가 가장 큰 요인이다.사실 이 문제는 오래전부터 대학가에서 제기했던 문제이고,이에 대해 교육부는 대학 평가를 통해 일방적으로 정원을 감축하려한다는 것이다.강원도 내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많은 대학과 관련 단체들은 교육부의 일방적 정원 감축을 위한 평가의 불합리성을 제기하였으나 교육부는 안하무인(眼下無人)격으로 평가를 진행하였다.

평가 결과 중앙과 지방 사이의 균형감은 거의 찾아 볼 수 없는 지경이고,특히 강원도의 경우는 홀대론이 제기될 만큼 결과는 매우 참담하였다.강원도 내 4년제·전문대학 16곳 중 정원 감축 없이 국가재정지원사업 수행이 가능한 자율개선대학은 5개교이고,70%에 달하는 11개 대학은 정원을 감축해야 하는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되었다.평가 결과 이행을 위해 대학들은 2020년 까지 구조 조정과 정원 감축을 해야 하는 참혹한 위기 상황에 놓여 있으며,이에 해당 대학들은 곧바로 위기 탈출을 위한 자구적 대책들을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대학만의 위기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학이 소재한 지역의 위기이기도 하다.대학은 지역사회에서 필요한 인재를 양성·공급하는 교육적 목적 외에도 지역사회 발전에 중요한 기여를 하는 공공기관이다.

이제 대학은 대학 스스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적인 개혁안을 구상하고 실천하여야 하며,지역사회는 지역 대학의 개혁 추진에 있어서 동반자라는 인식을 갖고 일시적인 협력과 지원 체계 구축 보다는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야만 한다.이에 지역과 대학의 상생을 위한 몇 가지 제안을 하고자 한다.첫째,강원도는 이미 지역 대학들과 협력 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그러나 이 체계는 아직 미흡하다.강원도와 지역 대학들은 협력체계를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천 가능한 대안들을 시급히 발굴해야 한다.최근 강원도는 도내 대학들에게 일부 재정 지원을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긍정적인 조치로 평가된다.그러나 재정지원은 일시적인 조치로 끝나지 말아야 한다.강원도와 강원도의회는 항구적으로 대학을 지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절차와 체계를 마련하여야 한다.대학들도 강원도의 재정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자생적 기반을 굳건히 구축할 수 있어야 한다.

둘째,대학이 소재한 지방자치단체 역시 관내 대학들과의 협력 관계 구축과 강화가 필요하다.물론 이미 협력을 하고는 있지만 산발적이거나 임시방편적인 협력은 이제 더 이상 서로에게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지방자치단체는 장기적인 안목 하에서 단계적인 협력 관계 구축과 지원 체계를 마련하여야만 한다.마지막으로 대학은 교육적 목적만을 달성하면 된다는 고정 관념에서 탈피해서 대학과 대학의 구성원들이 지역사회에 무엇을 어떻게 기여하면서 상생 발전할 수 있을 것인지를 단단히 고민하고 그 대안을 만들어 내야만 한다.작게는 지역 대학 내에는 3~4일만 지역에서 생활하는 교원들이 적지 않은데,이는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한다.따라서 대학의 구성원들은 통 큰 결정을 내려 지역 밀착형 상생 발전 방안을 탐구하고 실행해야만 할 것이다.또 크게는 대학은 풍부하고 전문적인 정보들을 생산하고 이것이 지역사회 전반에 녹아들어가 산업,경제,문화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