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꺼진 강릉 오륜조명 시민 빈축

10억 투입 가로등 260개 설치
해수욕장 폐장 이후 소등 상태
시, 절약 차원·주요 행사때 점등

이서영 2018년 09월 08일 토요일
20180907010013.jpg
▲ 지난 2월 동계올림픽 때 야간 경관 개선 차원에서 강릉지역 9개 구간 도로에 설치된 ‘오륜 조명’이 꺼져있다.
지난 2월 동계올림픽 때 강릉지역 야간 경관 개선 차원에서 도로변 가로등에 설치됐던 ‘오륜 조명’이 불꺼진 시설로 전락,빈축을 사고 있다.

7일 시민 등에 따르면 강릉 시내 주요도로변 가로등에 설치된 ‘오륜 조명’이 야간에 불을 밝히지 않아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강릉시는 동계올림픽을 위해 도·시비 등 10억원을 들여 강릉·남강릉·북강릉 톨게이트와 강릉시청~터미널 앞,임당사거리~강릉역,교1동주민센터~선수촌로 등 9개 구간 도로변에 5개의 원이 세로로 연결되는 형태의 ‘오륜 조명’을 설치했다.오륜 조명이 설치된 가로등은 총 260개에 달한다.그러나 오륜조명은 지난달 19일 여름 해수욕장 개장 기간이 종료된 뒤부터는 계속 소등 상태다.

시민 문모(50·중앙동) 씨는 “오륜 조명을 보며 동계올림픽 시민으로서의 자부심도 느끼고 야간 볼거리도 생겨 좋았는데 어느 때 부터인가 불이 꺼져 있었다”며 “올림픽 열정을 되새기고,관광도시의 야경을 단장한다는 차원에서 활용 대책이 세워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오륜 조명 소등을 실시하고 있다”며 “명절 등 지역에서 큰 행사가 열릴 때만 점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서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