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일부지역 아파트 큰폭 하락

과잉공급 춘천·원주 내림세
동해안 지역 소폭 상승·보합세

김도운 2018년 09월 08일 토요일
올들어 강원도내 주택시장이 침체되면서 영서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실거래가 기준 평균 1000만∼2000만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올들어 지난 5∼8월까지 도내 주요지역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격을 분석한 결과,아파트 과잉공급 현상을 빚고 있는 춘천과 원주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춘천 석사동 A아파트(84.99㎡·8층)의 경우 올 여름 2억60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같은기간 동일 조건에서 거래된 인근 아파트 가격(2억8300만원)보다 2300만원 떨어졌다.다른 층수의 아파트들도 동일 조건에서 전년대비 평균 1000만원 내외로 떨어진 가격에 거래됐다.원주 단계동 B아파트(84.75㎡·10층)는 지난해 여름 1억685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인근 아파트는 1350만원 하락한 1억5500만원에 매매됐다.춘천과 원주의 주택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올들어 8월까지 각각 -4.16%,-4.22%를 기록하는 등 도내 전체 주택가격 하락세를 주도했다.

▲ 떨어지는 집값 도내 주택시장이 침체되면서 아파트 가격하락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7일 춘천 한 부동산에 아파트 매매정보가 가득 올라와 있다.  박상동
떨어지는 집값 도내 주택시장이 침체되면서 아파트 가격하락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7일 춘천 한 부동산에 아파트 매매정보가 가득 올라와 있다. 박상동
반면 강릉의 주택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1.33% 상승했으며 속초는 원주의 절반에 가까운 -2.69%를 기록하는 등 동해안 지역의 아파트 가격은 소폭 오름세를 보이거나 보합세를 유지했다.강릉 교동에 위치한 C아파트(84.72㎡·17층)는 올들어 2억6700만원에 거래돼 전년동기 유사한 조건의 다른 가구와 비교해 1700만원 올랐으며 속초 금호동의 D아파트(84.98㎡)도 전년대비 1500만원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도내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교통망 개선과 각종 개발호재 효과가 아직까지는 동해안 지역에 남아 있다”며 “춘천과 원주의 경우 거래 실종현상이 심화되며 호가가 3000만원까지 떨어진 곳이 있다”고 말했다. 김도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