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왜색논란 철원근대문화거리 방향전환해야”

독립운동기념사업회 간담회
일제강점기 미화 가능성 제기
군 “지역 독립운동 성과 담을 것”
군의장 “주민의견 수렴후 추진”

안의호 eunsol@kado.net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 철원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지난 7일 군의회를 방문,근대문화거리조성사업의 재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 철원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지난 7일 군의회를 방문,근대문화거리조성사업의 재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속보=철원군의 근대문화거리조성사업(본지 8월 29일자 18면)이 자칫 일제강점기를 미화할 가능성이 있어 전체적인 방향을 재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철원독립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이소진)는 최근 “독립운동 성지인 철원에 왜색거리를 조성하면 안된다”며 우려를 표명한 데 이어 지난 7일에는 군의회를 방문,간담회를 갖고 해당사업의 근본적인 방향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기념사업회는 “역사적 판단을 도외시하고 관광자원을 조성한다는 미명하에 일제강점기 당시 번화가였던 철원역 인근거리를 재현하는 근대문화거리조성은 왜색거리 조성이라는 근본적인 한계를 지닐 수밖에 없다”며 “불투명한 동기로 지난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는 이유만으로 막대한 예산을 들여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신중하게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철원군 관계자는 “철원 노동당사를 비롯한 주변에 남아 있는 일제시대 지어진 문화유적과 연계해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기념사업회가 왜색거리 조성이라고 일방적으로 폄하하는 것은 유감”이라며 “아직 실시설계 전이기 때문에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철원지역 독립운동의 성과를 담아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문경훈 군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기념사업회에서 우려하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집행부에서 주민들과 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근대문화거리조성사업은 철원 노동당사 인근 7만1252㎡의 부지에 185억원을 들여 20세기를 상징하는 역사적인 평화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개년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안의호 eunsol@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