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선군 ‘대북교류 양묘’ 현실화 이목집중

비준동의안 의결 산림협력 공식화
북한과 환경 유사 묘목재배 적합
정선군 “신속한 준비로 생산 주도”

윤수용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정부의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의결로 산림협력이 공식화 되면서 정선군정의 핵심 프로젝트인 ‘대북 교류 양묘’ 사업 추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정선군은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대규모 대북 교류 양묘 사업의 선점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이번 프로젝트는 최승준(사진) 군수의 주요 공약사항 중 하나다.

군은 통일교류사업 일환으로 산림녹화에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북한 지역의 해발고도가 대체로 높아 비슷한 환경인 정선 임계면 지역에 생산하는 묘목이 적합하다는 자체 판단을 내렸다.대규모 양묘사업에 투자해 특화사업으로 국비 등을 확보할 경우 프로젝트 성공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강원도가 남북으로 분단된 점에도 의미를 부여했다.

또 북한이 산림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점에서 사방사업을 통해 적재적소에 맞는 묘목을 식재하는 등의 ‘치산녹화’에 정선에서 키운 양묘를 공급할 경우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도 이어질 수 있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앞서 정부는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의결했다.이 중 산림협력은 한반도 생태계 복원 등의 의미가 커 무상 지원할 방침이다.

최승준 군수는 “신속한 준비로 북한지역 조림사업을 위한 묘목생산을 우리지역이 주도적으로 생산해 공급토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최근 북한 당국은 통일부에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으로 양묘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수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