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기념재단 촉구 서명운동 돌입

평창 각급 사회단체 긴급회의
특별법 개정, 유산사업 촉구

신현태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평창올림픽특별법 개정과 평창올림픽기념재단 설립을 촉구하기 위한 평창군민 서명운동이 추진되고 있다.

평창군번영회를 중심으로 군내 읍 면번영회와 체육회,이장협의회 등 각급 사회단체는 지난 7일 용평면회의실에서 올림픽 유산사업 활성화를 위한 긴급회의를 열고 유산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범군민 서명운동에 들어갔다.이날 회의에서 각급 사회단체장들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모든 면에서 역대 최고를 자랑하는 성공적인 대회로 평가받고 특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는 성과를 거뒀지만 올림픽이 끝난 후 올림픽 관련 시설들은 철거되고 그 자리는 평창군민들의 허탈감으로 채워지고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더욱이 올림픽이 폐막한지 6개월이 지났지만 평창동계올림픽 유산사업의 추진방향과 추진주체,추진근거 등도 마련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을 성토했다.

특히 IOC 헌장에 ‘올림픽 대회가 개최 도시와 개최국에 긍정적 유산을 남기도록 장려한다’고 명시돼 있고 올림픽 비드파일에도 ‘올림픽유산기금 조성을 통한 올림픽 유산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명시했던 점을 들어 올림픽 레거시를 활용한 지속 가능한 발전방안이 반드시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각급 사회단체들은 이달말까지 평창올림픽특별법 개정 및 올림픽기념재단설립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여 국회와 총리실,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기관에 전달할 계획이다.

박덕수 군번영회장은 “올림픽이 끝나고 반년이 지난 지금 올림픽스타디움과 올림픽플라자에는 성화대와 빈 국기 게양대만 덩그러니 남아 있다”며 “올림픽 유산사업 지원을 위한 평창올림픽특별법 개정과 평창올림픽기념재단 설립을 촉구하는 범군민 서명운동을 전개,관련기관에 전달하고 올림픽 유산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강력하게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현태 sht9204@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