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지선 선거법 위반 혐의 도내 단체장 7명 수사중

경찰 “내달 기소여부 결정”

박창현 chpark@kado.net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현직 자치단체장이 무더기로 검·경의 선거법 수사선상에 오른 가운데 이르면 내달 중 법정에 서게 될 시장·군수의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13일 강원경찰청 등에 따르면 6·13지방선거와 관련된 선거사범은 모두 194명이다.이중 2명이 구속되고 86명이 불구속 입건됐다.내사 또는 수사 중인 인원은 38명이며 나머지 68명은 내사종결했다.특히 당선인 중 도내 자치단체장의 절반에 가까운 7명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되거나 경찰수사를 받고 있다.기초의원 4명도 수사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돼 검찰에서 수사 중인 기초단체장은 4명이다.이들은 사전선거 운동과 자신의 업적을 과대포장하거나 주민들에게 식비와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등을 받고있다.이밖에 A군수와 B군수,C시장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불거진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경찰수사를 받고 있다.

6·13지방선거에서 강릉,춘천,영월 등에서 당선된 기초의원 4명 중 3명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나머지 1명도 경찰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송치될 예정이다.춘천지검 관계자는 “공직선거법 공소시효가 선거일로부터 6개월인 만큼 최대한 신속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늦어도 내달 중에는 선거사범에 대한 기소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창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