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정상회담, 도 발전 지렛대 삼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경제협력에 도 역할 극대화 시켜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이 오늘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에서 진행된다.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찾고,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뭐래도 ‘한반도 비핵화 방안’이다.미국을 비롯한 세계가 납득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핵화 방안을 구체화 시켜야 한다.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도 시급하다.특히 문 대통령이 주창한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추진할 경제협력 방안이 절실하다.

세계가 주목하는 이번 회담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중요한 변곡점이다.회담의 성패 여부에 따라 한반도의 운명이 달라진다.남북의 정치 경제 사회 전 영역에 걸쳐 역대급 변화가 일어날 것이다.이런 흐름을 선순환 시키기 위해선 북미 간 이견으로 소강국면에 접어든 비핵화 방안에 물꼬를 터야 한다.문대통령 스스로 북미 양측이 수긍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중재안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다.북한이 요구하는 체제 보장 및 종전선언과 미국이 주장하는 북한의 핵 리스트 신고 등의 실질적 조치 사이에서 절충점을 찾아낸다면 성공적인 회담이 될 수 있다.

이번 정상회담이 강원도에 미치는 영향은 지대하다.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이렇다 할 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강원도는 이번 회담을 지렛대 삼아 접경지역의 평화지역화를 이뤄내고 실질적인 남북 경제협력을 모색해야 한다.최문순지사가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하는 만큼 2021 동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와 평창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철원 평화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적극적인 논의가 있어야 한다.금강산관광 재개 문제도 빼놓을 수 없다.현정은현대그룹회장을 중심으로 이 문제를 폭넓게 논의,피폐해진 동해안권 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하기 바란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의 운전자이자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라면 최 지사는 평창올림픽을 매개로 북한과의 접촉면을 넓히는 ‘활동가’가 돼야 한다.활동영역을 강원도 현안에 한정할 필요는 없다.다만,지금까지 논의된 동해북부선과 금강산 관광 재개,평화산단 조성,설악·금강권 연계 개발 문제에 더 집중할 필요가 있다.정부와 북한의 관심을 제고시켜 사업에 성과가 날 수 있도록 힘써야 하는 것이다.강원도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중심이 되고 경제협력의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