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 주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집단행동

주민대책위, 오늘 환경부 방문
개발행위 제한 등 부작용 항의
지역 반발 정치권 확산 조짐

정태욱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속보=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장기화로 구역내 횡성지역 마을들이 신음(본보 9월13일자 21면 보도)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 집단행동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가담1리 등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내 횡성지역 9개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임채남 가담1리 이장)는 19일 오후 2시 환경부를 항의 방문한다.

대책위는 해당 마을들이 보호구역으로 묶이면서 발생하고 있는 지가 하락,인구 감소,각종 개발 행위 제한 등 부작용을 피력하고 조속한 보호구역 해제를 촉구할 예정이다.

특히 보호구역과 관련해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원주시와 횡성군의 갈등만 부추기는 환경부의 탁상행정 입장을 강력 비판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전향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구한다.또 향후 횡성 상황과 유사한 전국 지자체들과 연대해 전국적 이슈로 확산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같은 지역 반발의 파장은 정치권으로도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군에 따르면 한규호 군수는 최근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국회의원에게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보호구역으로 인한 지역사회 피해가 상당하지만 중앙부처인 환경부가 이같은 현실을 외면한 채 제대로 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며 오히려 관련 지자체간 갈등을 초래하고 있기 때문이다.

임채남 위원장은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쥔 중앙부처가 수년간 원론적 응대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번 주민들의 집단행동은 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욱 tae92@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