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 탈 강원’ 막을 정책 정책 전환 시급

-향토기업 경쟁력 키우고 지역맞춤형 인재 육성 지혜 모아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탈 강원 현상이 심상치 않다.도를 떠나는 학생들이 늘고 있는데다 중장년마저 직업 문제로 도를 외면한다.생산가능인구가 급속히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탈 강원 현상의 직접적인 원인은 일자리다.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고 미래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이 같은 현상이 가속화 되고 있다.도와 각 지자체는 ‘머물고 싶은 강원도,살기 좋은 강원도’를 강조하지만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복지와 SOC마저 타 지역에 뒤쳐져 삶의 질을 더 떨어뜨린다.소득수준도 전국 최하위다.악순환이 반복되면서 도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것이다.수도권 집중과 인구 변화를 탓하기 전에 산업 재구조화를 서둘러야 한다.

강원도의 산업인력 감소와 탈 강원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문제는 이 같은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는 점이다.개선되기는커녕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통계청이 인구이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도를 떠난 인구는 5만882 명으로 집계됐다.전년 동기(5만48명)보다 834명(1.66%)이 늘어난 수치로 매년 증가 추세다.무엇보다 경제활동 인구의 감소가 걱정스럽다.지난 2분기 도내 경제활동인구는 83만4000여 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만여 명(0.23%) 가까이 줄었다.지난 7월과 8월에도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우려를 키운다.

경제활동 인구 이탈에 따른 부작용도 심각하다.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도내 5인 이상 기업체의 부족인원은 7981명으로 전년 동기(7116명)보다 865명 늘었다.특히 1·2분기에만 30∼40대 인력 3만2000여명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핵심 산업인력이 빠져나가면서 도내 영세업체의 인력난이 가중되고 있으며,이 여파가 주택시장에까지 전이되고 있다.실제로 도내 주택시장 진입 가능연령대(35~59세)는 전국 평균(66%)보다 13.5%p 낮다.또 아파트 분양경기 실사지수도 서울(90.7)과 큰 격차를 보인다.탈 강원에 따른 부작용이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지역의 자본과 인력 유출을 막을 패러다임 전환이 시급하다.전략산업 육성에 역량을 집중하고,향토기업 지원에 더 과감해져야 한다.뜬구름 잡기 식 기업유치에 힘쓸 게 아니라 기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키우고 육성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대학도 마찬가지다.커리큘럼 개편을 통해 학생들의 취업 경쟁력을 키우고,지역 강소기업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는데 주력해야 한다.지방정부와 대학,향토기업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