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혁신도시 기업입주율 ‘ 5.6%’

14만3000㎡ 중 8000㎡ 입주
전국 산학연클러스터 최하위권
공공기관 연관 기업 단 1곳
지역산업 연계 발전대책 필요

박현철 lawtopia@kado.net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원주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됐지만 기업 입주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이전 공공기관과 지역산업간 연계발전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혁신도시 기업 입주현황에 따르면 이전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조성된 혁신 클러스터 면적 312만 4000㎡ 중 실제 기업 입주로 이어진 면적은 63만 3000㎡로 20.3%에 불과했다.실제 입주면적 중 절반을 차지하는 대구(39만 4000㎡)를 제외하면 나머지 혁신도시 8곳의 실제 기업 입주율은 채 10.5%에 그치고 있다.

이 가운데 원주 혁신도시는 전체 클러스터 면적 14만 3000㎡ 가운데 8000㎡면적(5.6%)에만 기업이 입주해 전국 9개 혁신도시 평균에 크게 못미쳤다. 제주혁신도시를 제외하면 최하위 입주율을 기록했다.또 원주혁신도시 입주 기업수는 6월말 현재 38개사로 이 가운데 타 지역으로부터 이전한 기업은 14개사로 36.8%를 차지했지만 입주기업 중 공공기관과 연관성이 있는 기업은 단 1곳(2.6%)에 불과했다.전국 9개 혁신도시 267개사(41.8%)가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된 기업인 점을 감안하면 원주혁신도시 공공기관과 기업의 연계발전에는 크게 미흡해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김상훈 의원은 “혁신도시를 평가하면서 어떤 공공기관이 얼마나 많은 인원이 이전 했는지를 따지는 시기는 이미 지났다”면서 “이제 혁신도시는 지역성장거점으로 육성되어야 하며 그 핵심은 기업 입주와 일자리 창출”이라고 말했다.김 의원은 또 “지금의 혁신도시는 공공기관은 있지만 기업은 없는 ‘나홀로 도시’라는 오명을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국토교통부는 조속한 시일내에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현철 lawtopia@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