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南최고지도자 최초로 北대중 대상 연설…"역사적 사건"

5·1경기장 집단체조 공연 관람한 뒤 7분가량 인사말 '생중계'
북한주민 대상으로 한 한국대통령 첫 공개 대중연설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밤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를 보기 위해 방문한 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2018.9.19
▲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밤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를 보기 위해 방문한 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2018.9.19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걸음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주요 성과를 설명하며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밤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를 관람한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축하하는 불꽃이 터지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2018.9.19
▲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밤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를 관람한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축하하는 불꽃이 터지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2018.9.19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