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청사 강북권 이전, 춘천 균형발전 이뤄야”

김은석 시의원 5분발언 주장
“법원·검찰청 동반이전 추진
강원행정법조복합타운 조성”
청사이전 놓고 이해 대립 전망

오세현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속보=최문순 도정이 올해 하반기부터 강원도청사 건립 공론화 작업(본지 8월 1일자 2·4면 등)에 나서는 가운데 춘천 강북권을 중심으로 도청 신청사가 우두지역에 건설돼야한다는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김은석(소양동·근화동·신사우동) 시의원은 21일 열린 춘천시의회 정례회 5분 발언에서 “우두벌에서 양구까지는 배후령터널 개통과 함께 (춘천)생활권 안으로 들어왔다”며 “춘천-양구-원산 고속도로 개통시 남강원도 수부도시 춘천과 북강원도 수부도시 원산을 잇는 최단거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북지역은 교통,문화,복지,체육 등 모든 면에서 변방이었다”며 “강북지역의 균형발전 차원을 위해서라도 도청을 우두지역으로 이전해 통일강원시대를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김 의원은 도청 신청사 뿐만 아니라 건물 노후화로 이전 필요성이 제기된 법원,검찰청 역시 함께 옮겨 ‘강원행정법조복합타운’을 조성해 우두지역의 역사적·생태적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앞서 신사우동이 지역구인 남상규(춘천) 도의원도 최근 도의회 5분 발언을 통해 신사우동 도농업기술원 부지를 제안했다.남 의원은 “강북지역 이전은 도청의 협소한 공간과 주차공간 부족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고 춘천시의 균형발전을 선도할 수 있다”며 “강북지역으로 이전하면 춘천시 균형발전을 선도할 수 있고 도교육청과의 시너지 효과도 더울 클 것”이라고 말했다.

춘천 강북권인사들이 우두지역에 도청사 이전을 촉구하면서 청사이전을 둘러싼 지역별 이해관계도 첨예하게 대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춘천권 내부에서는 우두지역을 포함한 2∼3개 지역이 유력 후보지로 부상하고 있어 도의 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세현 tpgu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