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물 2000호 탄생…김홍도 말년작 '삼공불환도'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이후 56년만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 보물 제2000호로 지정된 '삼공불환도'[문화재청 제공]
▲ 보물 제2000호로 지정된 '삼공불환도'[문화재청 제공]

보물 지정 번호가 제2000호에 이르렀다.

문화재청은 김홍도가 1801년(순조 1년) 임금의 천연두 완쾌를 기념해 그린 8폭 병풍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를 보물 제2000호로 지정했다고 4일 밝혔다.

보물 제2000호 탄생은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이후 56년 만이다.

문화재 종류는 유형문화재, 무형문화재, 기념물, 민속문화재로 나뉜다.

유형문화재 중에서 중요한 것은 보물로, 인류문화 관점에서 볼 때 그 가치가 크고 드문 것은 국보로 지정된다.

1962년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되면서 문화재청은 1962년 12월 서울 숭례문(국보 제1호) 등 116건을 국보로, 이듬해 1월 서울 흥인지문(보물 제1호) 등 423건을 보물로 일괄 지정했다.

이후 현재까지 총 336건 국보와 총 2천132건 보물을 지정했다. 실제 지정 건수가 2천 건보다 많은 것은 같은 판본에서 인출한 서책 등은 '삼국유사 권2' '삼국유사 권3~5' 등 부번으로 지정하기 때문이다.

문화재청은 이날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 외에도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보물 제1998호), '대구 동화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보물 제1999호), 자치통감 권129∼132(보물 제1281-6호) 등 4건을 각각 보물로 지정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