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수를 칠 수 없는 평창올림픽 흑자

-시설 사후관리 지자체에 부담 전가,강원도엔 ‘외화내빈’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평창올림픽이 625억 원의 흑자를 올렸다고 한다.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달성한 경제올림픽을 실현했다”고 자랑했다.하지만 강원도는 박수를 칠 수 가 없다.지금 평창올림픽 뒷감당하기가 너무 벅차다.어째서 이런 일이 일어났나.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지난 9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보고를 통해 “지금까지 최소 5500만 달러(9일 환율 625억 9000만 원)의 흑자를 달성했다”고 했다.“IOC와 정부지원,기부 및 후원사 유치,지출 효율화를 통해 균형재정 목표를 훨씬 뛰어 넘었다”는 것이다.

조직위는 잉여금으로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재단을 설립하겠다고 한다.“정부와 강원도,조직위가 재단의 사업 내용을 협의 중이고,경기장 12곳은 경기 용도로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계획 미정인 곳은 정부와 강원도가 관리·운영비 부담비율 등을 협의 중”이라고 했다.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평창올림픽 잉여금 중 IOC의 지분을 평창에 기부하겠다”고 말했다.대회 잉여금은 IOC와 조직위,개최국 체육회로 배정돼 있어 IOC는 20%의 몫을 기부하기로 했다.

그러나 평창올림픽을 주최한 강원도는 이런 말들이 마냥 좋지는 않다.겉으로는 말 잔치가 화려하지만,돈이 들어가야 할 곳이 산적해 있는 강원도로서는 평창올림픽 흑자가 외화내빈인 상황이 되어 버렸다.조직위가 강원도가 추진 중인 올림픽기념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혀 평창올림픽 유산(레거시)사업 추진 동력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가리왕산 복원비용과 올림픽시설 사후관리 등 막대한 재정부담이 해결되지 않았다.또 흑자 올림픽과 함께 IOC몫의 잉여금 투입으로 올림픽 기념관 및 테마파크 조성사업 등의 지원 방안에도 기대를 걸고 있지만 낙관하기 어렵다.경기장 3곳의 사후활용 방안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용역으로 국비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인데,이는 국비지원 거절의 명분이 될 수 있다.평창올림픽 공사에 참여한 근로자 1000여 명에 대한 100억 원의 임금체불도 숙제다.

평창올림픽 흑자에 대한 최고의 찬사에도 불구하고 가리왕산 복원여부 및 비용부담도 오리무중이다.정부는 올림픽 사후관리 사업 예산은 강원도 부담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가 어정쩡한 태도를 보이면서 산림청과 환경부는 강원도에 모든 책임을 떠 넘기고 있다.정부의 내년 예산안에는 올림픽 관련 사업이 대부분 빠져 있어 평창올림픽 뒷수습은 강원도가 져야 하는 상황이다.평창올림픽 흑자는 반갑지만 강원도민은 화가 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