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요 관광지 텀블러 자동세척기 도입 추진

안목 커피거리·경포·강문
일회용컵 사용 대폭 감소 기대

구정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커피도시’ 강릉시가 카페가 밀집한 안목 커피거리와 경포,강문 등 주요 거점에 전국 최초로 텀블러 자동세척기를 설치하는 등 일회용 컵 사용 줄이기에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시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안목 커피거리와 경포,강문 등 일원에 별도의 텀블러 자동세척기 부스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0일 밝혔다.이는 최근 자원재활용법에 의거 커피를 판매하는 카페 등지에서 일회용 컵 사용이 제한된 이후 텀블러 사용이 늘어나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시는 일단 안목 등 주요 거점에 텀블러 자동세척기를 시범 설치해 효과를 분석한 이후 시내권 및 관공서 등지로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앞서 강릉자원순환운동본부 등이 강릉 커피전문점 31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일은 최소 1만3000여개,주말은 2만8000여개의 일회용 컵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일회용 컵 사용이 심각한 실정이다.반면 지난 5~9일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일원에서 열린 ‘제10회 강릉커피축제’에서도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 사용을 권장,시민·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축제장에는 개인컵이나 텀블러를 가져오지 못한 경우를 대비해 마련한 컵 대여장과 세척장에 항상 사람들이 붐볐다.

시 관계자는 “커피 관광객이 몰리는 주요 거점에 텀블러 자동세척기 부스를 설치할 경우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는데기여할 뿐 아니라 환경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