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시 조직개편 일자리 창출 집중

시, 경제과·기업지원과 설치
수도권에 대외협력센터 신설
보건출장소 폐지 주문진 반발

구정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강릉시가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를 위해 경제과와 기업지원과를 설치하는 등 민선 7기 첫 조직개편에 나선다.

시가 최근 입법예고한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일자리경제과와 기업지원과를 설치해 각 부서별로 분산 추진되던 일자리 창출·기업유치 등 관련 정책을 일원화하고,정부 및 기관,기업 협력 강화 차원에서 수도권에 대외협력센터(서울사무소)를 신설한다.센터는 기업의 사회적 공헌사업을 유치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남북경제협력에 대비해 동해북부선 철도건설 지원 등을 전담할 부서가 설치되는 한편,능력과 성과중심의 승진제도로 전환하는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3개과(MICE산업,기업유치,관광개발 등),6개 담당의 직위(5~6급)를 내부 직위공모를 통해 적임자를 물색하기로 했다.유사 중복 기능이 있던 농정과와 축산과를 농업기술센터로 통합 배치된다.다만,주문진 보건출장소를 폐지하고 주문진보건지소로 변경하면서 기존 5급 사무관 자리가 사라지는데 대해 주문진 지역사회 반발이 커지고 있어 주목된다.

조대영·이재모 시의원은 “도·농 통합 이후 지속적으로 주문진 부읍장제도 폐지,문화회관 관장직급이 사무관에서 6급 담당으로 바뀌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보건출장소장 마저 6급으로 전환된다면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주문진 보건출장소장의 경우 수차례 감사에 지적된 사항이어서 부득이 폐지할 수밖에 없다”며 “북부지역 보건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