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시설 활용안 미해결시 혹독한 책임 물을 것”

안민석 위원장 문체부 국감서
늦어도 23일까지 해결안 요구
한왕기 평창군수 재단설립 요청

이세훈 sehoon@kado.net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정부가 추진 중인 평창올림픽시설 사후관리용역이 빠르면 내년 5월 제출될 전망이다.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의 올림픽시설 사후활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올림픽시설 사후활용 문제에 대해 기재부의 답을 얻었고 현재 용역이 진행중이어서 내년 5월에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염 의원은 “평창올림픽이 끝난지 200여일 지났지만 평가나 포상,사후관리가 전혀 안되고 있다”며 “올림픽 개·폐회식장도 강원도와 평창군이 활용하겠다고 건의했는데도 실질적으로 다 철거해 버렸다”고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안민석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도종환 장관과 최문순 강원도지사,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책임자 등 세분이 만나셔서 (올림픽시설 사후활용대책)정리된 내용을 19일 실시하는 평창올림픽 시설 현장점검때까지 서면으로 보고해달라”고 주문했다.안 위원장은 “이날까지 서면보고가 촉박하면 23일 체육단체 국감때까지는 꼭 해달라”며 “이때까지 이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장관에게 혹독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국감에 증인으로 참석한 한왕기 평창군수는 “철거된 시설부지에 올림픽 관련 공간조성을 위해 국비를 요구했으나 반영되지 않아 4만 3000평이 빈땅으로 남아 있다”며 “평창 올림픽 기념사업을 앞으로 지속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재단법인을 설립해서 전문적으로 유산을 이어가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어 “평창올림픽 유산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재단법인이 조속히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