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설가 이외수 여성비하 논란

SNS에 여성에 빗대어 단풍 묘사
“비하 의도·남성우월 표출 없었다”

한승미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소설가 이외수가 자신의 SNS에 단풍을 ‘화냥X’에 빗대어 묘사했다가 여성계로부터 질타를 받는 등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 작가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단풍을 자신을 버리고 간 여성에 비유한 글을 올렸다.이 작가는 여성을 저속하게 호칭하며 단풍이 흐드러지게 핀 모습을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화냥기를 드러내 보인다’고 묘사했다.

해당 글에 수많은 질타의 댓글이 달리며 시대착오적이고 여성혐오적인 시선이 담긴 글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 작가는 해명글을 통해 “제 글 ‘단풍’에 쓰여진 ‘화냥기’는 비극적이면서도 처절한 단풍의 아픔까지 표현하려는 의도였다”며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여성연대 회원들은 해당 내용을 접하고 “여러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미투에 해당한다”며 “보는 동시에 화가 나고 모욕감이 들어 예술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