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 재무부 직접 대북제재 준수 요청

산업·기업은행 포함 시중은행 대상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10월 13일 토요일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국내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에 직접 연락해 대북제재 준수를 요청한 사실이 확인됐다.12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 재무무가 지난달 20∼21일 국책은행인 산업·기업은행과 시중은행 중에서 KB국민·신한·NH농협은행 등과 전화회의(컨퍼런스콜)를 열었다.당시는 남북 정상이 평양선언을 한 직후다.

미 재무부가 사전에 이메일로 북한 관련 회의를 열고 싶다고 알리고서 국내 은행과 순차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미 재무부에서는 테러·금융정보 담당 관계자가,국내 은행은 준법감시 담당 부행장급 인사가 전화회의에 참석했다.미 재무부 측은 국내 은행이 추진하는 대북 관련 사업 현황을 묻고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길 바란다는 당부를 했다고 금융권 관계자들이 전했다.국내 은행 참석자들은 미 재무부 측에 대북제재를 인지하고 있고 잘 지키고 있다고 답했다.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과 직접 접촉해 대북제재 준수를 강조한 것은 이례적이라 논란이 예상된다.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선동 의원은 “미국 재무부가 한국의 금융당국도 아닌 일반은행에 컨퍼런스콜을 요청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금감원장은 이 사안의 심각성을 깊이 살펴서 금융계에 커다란 사태가 초래되지 않도록 관리하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