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행안부에 공사채 발행 심의연기 요청

옛 원주종축장 부지 현물출자안 불발
도의회 기행위, 부지처분안 삭제
강개공·원주시 등 이해관계 얽혀
도, 출자안 재상정 차환 승인 기대

박지은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속보=강원도개발공사의 내년도 공사채(5144억원) 차환 승인 전제조건(본지 10월11일자 1면 등)이었던 옛 원주종축장 부지 출자안의 강원도의회 통과가 불발,강원도가 내달 초 예정된 행정안전부의 공사채 발행 심의를 연기 요청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해당 출자안은 다음 달 재상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도는 현물출자 불발 시 강개공의 경영위기가 불가피한만큼 도의회와 원주시에 재협조를 구한다는 계획이다.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곽도영)는 지난 15일 기획조정분야 출자·출연동의안 중 ‘강원도개발공사 출자 동의안’을,2018년도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중 옛 종축장 부지 처분안을 각각 삭제하고 수정가결했다.알펜시아가 매각될 때까지 강개공의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원주시 반곡동 도유지 6만 1477㎡을 현물출자하는 내용이다.그러나 기행위는 추가 검토를 권고하며 동의하지 않았다.

행안부 공사채 발행 심의 일정이 내달 초로 예정된 가운데 현물출자안 통과 불발에 따라 도는 행안부에 심의 연기를 요청했다.도는 행안부에 이달 22~23일쯤으로 심의를 늦춰줄 것을 건의했다.행안부 심의 전,출자안 재상정을 통해 강개공 공사채 차환 승인 준비 작업을 하겠다는 복안이다.도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도가 강구할 수 있는 대책은 강개공에 대한 현물출자 밖에 대안이 없다”며 “도의회와 원주시에서 대승적으로 판단해줬으면 한다.부지 개발계획은 도와 원주시,강개공이 협의해 원주시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개발하겠다”고 했다.

도의회는 재심사 방향을 놓고 숙고에 들어갔으나 현물출자안 재상정에 대한 찬반 의견 및 방법론이 엇갈리고 있다.원주 옛 종축장 부지 현물출자를 놓고 도와 강개공,도의회,원주시 입장은 물론 민주당 당정관계 등을 둘러싸고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일각에서는 최문순 지사와 원창묵 원주시장 간 직접 논의가 없었다는 점을 지적,의회에만 공을 돌린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곽도영 기획행정위원장은 “종축장 부지 출자는 원주 현안인 동시에 강원도 재정에서도 중대한 사안”이라며 “올림픽 후광효과로 통일무드를 조성한 정부가 알펜시아의 기여도를 고려하도록 하는 논리싸움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박지은·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